2005 : 2005 CE Show LG전자 전시회 HS애드 공식 블로그 HS Adzine

HS애드 공식 블로그 HS Adzine

2005 CE Show LG전자 전시회
 
 
  Global Top 3를 향한 전진과 가능성의 확인  
이 영 수 | 스페이스팀 국장
yslee@lgad.co.kr
 
2005 CE Show에서는 ‘장소전환(Place Shifting)’이라는 용어가 입에 자주 오르내렸다.
이는 멀티미디어 콘텐츠 등을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도록 해주는 기술을 일컬으며, 기존의 컨버전스나 유비쿼터스와 연관성을 갖는 개념. LG전자의 신기술들이 바로 이 장소전환을 가능하게 하는 대표적인 기술이다.
 

2005년  1월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CE Show에는 LG그룹 회장과 LG전자 CEO를 비롯한 경영층이 대거 참석하면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그리고 CE Show가 진행되는 동안 LG전자 부스는 가장 많은 관람객이 방문한 부스 중 하나로, 글로벌 기업의 면모를 과시했다. 또한 LG전자는 전시회 참가기업 중 최다 ‘Innovation Award’를 수상하면서 세계 언론들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성과를 얻었다. 특히 <비즈니스위크>지는 커버스토리에서 강력한 글로벌 경쟁자로 LG전자를 표현하는 한편, CE Show에서 보여준 LG전자의 행보를 다루며 찬사와 기대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렇듯 세계를 향한 LG전자의 힘찬 전진은 2005년 새해와 함께 더욱 희망차게 시작되었다.

세계 최대의 전자 전시회, CE Show

2005년 1월 6일부터 9일까지 열린 CE Show (Consumer Elec-tronics Show)는 전세계 110여 개 국가에서 2,500여 가전·IT 업체가 참가하고 15만여 명이 참관한 초대형 전시행사다.
CE Show의 가장 큰 특징은 단순히 제품을 전시하는 것이 아니라 전세계 전자·통신·컴퓨터 업계 관계자들이 광범위하게 참석하여 컨퍼런스·신기술 발표회 등을 통해 첨단기술을 전파하고 있다는 점이다. 더욱이 새해 벽두에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 전시회로서 한 해의 디지털 가전시장의 흐름을 보여준다는 의미까지 있어 많은 기업들이 CE Show를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CE Show에서 만난 LG전자, 달라진 위상에 스스로 놀라다

앞서 말했듯 전시회는 항상 새로운 뉴스와 이슈를 요구하므로 신제품·신기술을 포함한 제품 전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LG전자는 이번 CE Show에 525평의 초대형 부스를 개설하고 PDP와 모바일 분야에서의 글로벌 리더 이미지를 부여하는 데 집중하고 기업의 응집력을 보여주고자 했다.
이를 위해 전시디자인의 기본방향은, PDP에서 시작하고 모바일에서 마무리되는 동선 및 레이아웃의 구성, 핵심 제품을 부각시키고 관심을 이끌 수 있는 매혹적인 전시연출 요소의 개발을 중심으로 설정하게 되었다. 그리고 보다 많은 전시제품들을 관람객들이 체험해보도록 하기 위해 기존의 개방형 스타일을 버리고 강제 동선 흐름을 일부 적용한 구조를 조성했다.
한편 전시연출 측면에서는 디스플레이 강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할 수 있는 PDP 상징물 제작을 핵심 연출 요소로 개발하도록 했다. 이 PDP 상징물은 부스의 분위기를 리드하는 중요한 요소로서, PDP라는 하드웨어와 PDP를 통해 보이는 콘텐츠라는 소프트웨어의 조화로 형성되는 상징 구조물이어야 했다. 그리고 관람의 흥미와 관심을 배가시키기 위해 ‘움직이는 PDP 타워’로 방향을 정리해 갔다. 그리하여 이번 CE Show에서 선보인 3개의 PDP Moving Tower는 36대의 PDP가 상하로 작동하면서 5가지의 아트적인 영상물들을 표현하는 상징물로 태어났으며, 18대의 PDP 이미지 월을 추가로 제작하여 PDP 이미지를 강렬하게 부각하였다. 그 결과 이 PDP 상징물은 부스의 메인 입구에 설치되어 부스 전체의 상징물이 되었다.

 



다음,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71인치 세계 최대사이즈의 양산 PDP TV와, 55인치 LCD TV, 50인치 DCR 탑재 PDP TV를 비롯한 42-71인치 PDP TV, 32인치 슈퍼 슬림TV, 15인치 무선 LCD TV 등 다양한 디지털 TV를 전면에 배치했다.
한편 모바일 존에서의 상징물은 2대의 대형 휴대폰 모형으로 했다. 상하 슬라이딩 및 좌우 회전하는 모형인데, 이 중 특히 좌우 회전형 모형에는 카메라와 PDP를 활용하여 컨트롤 룸에서 연출자가 지나가는 관람객들과 대화하고 이야기를 주고받는 이벤트 형식의 운영을 함으로써 현장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더불어 모바일 존에서는 한국의 ‘난타’와 비슷한 4인조 퍼커션(Percu-ssion)팀의 이벤트를 진행했는데, 이들은 랩과 난타를 병행하면서 전시회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그리고 메가픽셀(Mega Pixel) 폰 코너에서는 영화 <오스틴 파워(Austin Power)>의 주인공과 닮은꼴의 연예인을 등장시켜 LG전자의 카메라폰을 이용한 사진촬영 이벤트를 진행하여 인기를 얻었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지상파 DMB폰과 위성 DMB폰, 3세대 WCDMA 단말기, 슬라이드형 EDGE폰, 블루투스폰, 3D 게임폰, 유무선 연동서비스를 지원하는 원폰(One Phone)을 주요 전시제품으로 전시했다.



그 외의 전시공간은 LCD TV·LCD 모니터·노트북·DVD 셋톱박스·홈시어터·미래 첨단기술 등 핵심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는 존들로 구성되었다. 이 제품 존들은 작은 공간들로 구성되어 기술력을 중심적으로 표현하면서 전체 부스와의 균형을 갖추게 한 게 특징.
운영 측면에서는 각 존별로 전문 프리젠터를 배치하여 전코너에서 지속적인 설명회 및 시연이 이루어지도록 하여 부스운영에 활력소가 되었다. 또 부스 1, 2층에 마련된 15개의 미팅 룸은 제품에 대한 상담 및 구입을 위한 비즈니스 미팅으로 잠시도 쉴 새 없이 활기를 보이기도. 그런데 주목할만한 점은 과거와 달리 전시회가 단순한 제품 전시차원이 아니라 부가적인 활용, 즉 홍보·마케팅 측면에서의 믹스가 핵심적 가치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런 비즈니스 미팅의 활성화는 전시를 담당하는 실무자에게 보람과 즐거움을 함께 가져다주곤 한다. 그만큼 전시회가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LG전자는 이번 2005 CE Show를 통해 부스의 규모성, 비즈니스 업계에서의 화제성, 관람객에게 호소력 있는 전시 콘텐츠와 연출, 그리고 각종 홍보 및 프로모션 활동들의 조화를 성공적으로 이루어 냈다. 특히 이번 CE Show에는 파나소닉·모토로라·소니·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의 주요 기업들이 총망라해 참가했지만, LG전자를 비롯한 여타 한국 기업들의 활동이 돋보이면서 ‘한국기업들의 잔치’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IT 한국의 이미지가 또 한번 빛나게 된 전시회이기도 했다.
그런데 이번 CE Show에서는 ‘장소전환(Place Shifting)’이라는 용어가 행사 관계자들 사이에 부쩍 자주 오르내렸다. 장소전환이란 멀티미디어 콘텐츠 등을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도록 해주는 기술을 일컬으며, 기존의 컨버전스(Convergence)나 유비쿼터스(Ubiquitous) 개념과의 연관성을 갖는 개념이다. 이에 LG전자의 신기술들이 바로 이 장소전환을 가능하게 하는 대표적인 기술로, 글로벌 기업의 위상을 한층 더 드높여 나갈 것이다.

크리스마스, 송년 그리고 새해로 이어지면서 진행되었던 CE Show.
이를 성공으로 이끌기까지는 무엇보다도 많은 사람들의 높은 관심과 노력이 중요했다. 특히 전시업무는 매우 많은 요소들로 구성되면서 변수가 많은 특성을 가지고 있고, 최종적으로는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일이다 보니 행사 종료 시까지 관계자들이 노심초사해야하는 성격을 가지고 있다.
이에 이번 행사를 뒤로하니 문득 이번에 참여했던 많은 사람들의 시간과 노력이 머리를 스쳐간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보다 치밀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로 무장한 성공적인 CE Show 참가를 기대해 본다.


Posted by HS애드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댓글쓰기
< 이전 1 2 3 4 5 6 7 8 ··· 21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