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책 한잔 어떠세요? 리딩테인먼트 HS애드 공식 블로그 HS Adzine

HS애드 공식 블로그 HS Adzine


책과 엔터테인먼트, 언뜻 들으면 전혀 어울리지 않을 법한 두 단어로 만든 신조어, 리딩테인먼트(Readingtainment)가 유행하고 있습니다. 리딩테인먼트는 맥주, 쇼핑 등 책을 키워드로 한 다양한 문화를 통해 즐기며 ‘책은 어렵고 딱딱한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있는데요.

리딩테인먼트 열풍은 일본에서 먼저 시작되었습니다. 1㎡당 최고의 5000만 엔(약 5억 원)이 넘어 일본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긴자식스 쇼핑몰 맨 위층에 서점, 츠타야가 들어섰는데요. 이 공간은 전통적인 서점과는 조금 거리가 있습니다. 서점이라 해서 단순히 책만이 아니라 서적 옆으로 인테리어 소품과 옷 등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옷을 입고, 어떤 음식을 먹고, 어떤 생각으로 살지에 대한 총체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일본의 젊은 세대들에게 인기가 높죠.


▲긴자식스 츠타야 서점 (출처 : ginza_tsutayabooks 인스타그램)

5만 명이 채 안되는 일본 사가현의 작은 도시, 다케오시 역시 책을 키워드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다케오 시립도서관을 리뉴얼하면서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관광지로 거듭났는데요. 이곳에는 책, CD와 DVD를 빌려주는 공간 외에도 33m 매대에 600권의 잡지가 놓인 ‘매거진 스트리트’ 그리고 커피를 마시며 책을 여유롭게 읽을 수 있는 스타벅스까지 자리합니다. 현지 언론은 다케오 시립도서관의 지역 경제 기여 효과가 연간 200억 원이라고 전했습니다.

국내는 어떤 상황일까요?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1994년 86.8%였던 국내 성인 독서율이 2015년 65.3%로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또, 우리나라 국민의 하루 평균 독서시간이 6분(평일 기준)에 불과하다는 발표도 있는데요.

이처럼 책을 어려워하는 요즘 세대에게 최근 리딩테인먼트라는 새로운 트렌드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책과 함께 맥주 마시기, 책의 한 구절 필사하기, 독서토론모임 참여하기 등 책과 함께 여러 가지 문화 활동을 즐기면서 이를 SNS로 인증하는 과정 덕분에 젊은 세대에게 ‘책’이 놀이 문화의 하나로 새롭게 다가가고 있는 것인데요. 책을 매개로 한 문화 활동과 모임, 리딩테인먼트에는 무엇이 있는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읽고 마시고 논다, 동네 책방의 부활

책을 매개로 한 놀이 중 가장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예는 책을 보면서 맥주를 마시는 ‘책맥’입니다. 국내에 술 마시는 책방은 2011년도부터 생기기 시작했는데요.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때는 2016년부터입니다. 도서정가제로 늘어난 동네 책방이 가격 경쟁력을 보완하기 위해 책방만의 개성을 살리면서 책맥 문화가 서서히 자리 잡기 시작했죠.

이름부터 술 한잔을 연상시키는 ‘퇴근길 책 한잔’은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에 위치한 서점입니다. 이곳에서는 책을 읽으며 맥주를 마시고 영화도 보고 저자와도 만날 수 있는데요. 대형 서점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독립출판물’도 만날 수 있습니다.

상암동 미디어시티에 위치한 북바이북 역시 ‘책맥’으로 유명해졌습니다. 이 서점에서는 시원한 맥주 한 잔과 함께 책을 읽을 수 있는데요. 책맥뿐만 아니라 책꼬리 쓰기, 구매한 책 되팔기, SNS에 사진 올리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포인트를 제공합니다. 이 포인트는 책을 구매할 때 등 현금으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죠. 이밖에도 북바이북에서는 팝업스토어, 콘서트, 강좌 등 다양한 행사가 주기적으로 열립니다.


▲카페 창비 (출처 : http://blog.naver.com/changbi_book)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카페 창비’는 책을 파는 곳이라는 느낌보다 남의 눈치를 보지 않고 책 읽고 맥주 마시며 혼자 놀기 편안한 느낌을 주는 서점인데요. 이곳에서는 조금 독특한 맥주를 만날 수 있습니다. 문학의 거장들이 맥주를 사랑했다는 점에 착안해 만든 괴테 헤페바이젠, 셰익스피어 스타우트 등의 ‘문학 맥주’인데요. 방문객들은 나무 나이테처럼 전체적으로 둥글게 만들어진 서가 뒤편에 놓인 바 형태의 테이블에 앉아 책 한 권과 함께 문학 맥주를 먹으며 나만의 시간을 즐깁니다.


자발적 독후감 쓰기 모임, 트레바리

▲트레바리 회사 소개 + 사용설명서 (출처 : 트레바리 유튜브)

동네 책방만의 문화가 활발해지면서 책을 통해 서로 대화하고 친해지는 독서 모임도 활발히 전개되고 있습니다.

독서 모임 서비스 ‘트레바리’는 약 150개의 주제를 가진 다양한 독서모임을 운영하는데요. 온라인 사이트로 가입해 원하는 모임에서 선정한 책을 읽고 독후감을 제출한 후 오프라인 모임으로 만나는 온오프라인 결합 서비스입니다. 멤버십 형태로 운영되며 한 시즌 기간은 4개월입니다.

트레바리와 다른 독서 모임의 차별점은 일정 비용을 내고 장기간 참여함으로써 지식과 관계를 쌓아갈 수 있다는 점인데요. 일정 비용을 내야 멤버십을 유지할 수 있고, 독후감을 써서 제출해야 오프라인 모임에 참여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강제성 덕분에 매 시즌 참여율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또, 다양한 주제에 대해 한 번쯤 나만의 생각을 정리하고 꾸준히 공유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회원 수가 창업 초기 80명에서 현재 7300여 명으로 늘어났는데요. 북클럽 주제 또한 점점 증가하고 있습니다.


온라인에서도 리딩테인먼트!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과 모바일에서도 리딩테인먼트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책 읽어주는 남자의 비밀신간 (출처 : 커넥츠북 유튜브)

인터넷 서점 커넥츠북이 진행하는 ‘비밀신간’은 책의 줄거리나 저자 소개, 표지 등의 정보 없이 북튜버, 특정 분야 전문가, 동네서점 운영자 등이 소개하는 책 리뷰 영상만 보고 구매를 결정하는 서비스인데요. 비밀신간 프로젝트는 한 달에 약 3,000권의 책이 출간되지만 베스트셀러로 분류되는 책은 고작 50여 권이라는 사실에 주목해 보다 많은 책을 읽는 즐거움을 독자들에게 전하기 위해 시작됐습니다.

반응은 뜨겁습니다. 책 소개 영상으로는 이례적으로 200만 뷰를 돌파하고, 시즌 트렌드와 사회적 이슈 등을 책과 결합해 보여주는 ‘TOP차트’도 긍정적인 반응을 끌어내고 있죠.

북커넥터 중에서도 대표적인 북튜버, ‘책읽찌라’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는 이가희 씨는 웹 모바일 서비스 벤처기업 함(hham)을 운영하며 북튜버로도 활동합니다. 국내 대표 북튜버로 손꼽히는 책읽찌라의 페이스북 팔로워 숫자는 현재 약 5만 명인데요.


▲책읽찌라, 5초의 법칙 (출처 : 책읽찌라 유튜브)

책읽찌라의 콘텐츠는 책 한 권을 요약해 3분가량의 짧은 영상으로 전달합니다. 책을 통해 지식을 얻고자 하지만 한 권을 끝까지 다 읽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책 한 권을 요점 정리해줘 인기가 높죠. 조곤조곤한 목소리와 족집게처럼 줄거리를 요약하는 스킬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책을 매개로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리딩테인먼트. 책을 판매하는 서점뿐 아니라 소비하는 이들에게도 보다 많은 책을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데요. 여러분도 오늘부터 퇴근 후 맥주와 함께 책 한잔하는 나만의 시간 한 번 가져보는 것 어떠세요?


Posted by HS애드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댓글쓰기
< 이전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 76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