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떠나는 랜선 여행! 관광청 유튜브 채널로 떠나는 여름휴가 HS애드 공식 블로그 HS Adzine

HS애드 공식 블로그 HS Adzine

어느새 다가온 여름휴가 시즌! 하지만 여전히 사그라들지 않은 코로나19로 선뜻 여행 계획을 잡기 쉽지 않은데요.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해외 각국의 관광청 홍보 영상으로 랜선 세계 여행을 떠나보려 합니다! 자연 속에서 즐기는 시원하고 여유로운 휴양과 각 나라의 이색 문화 체험까지, 내 핸드폰의 사진첩에 저장된 영상을 꺼내보는 듯한 현장감 있는 영상으로 지금 바로 여름휴가 떠나보시죠.

 

8D 사운드로 ‘호주’를 듣다

호주 정부관광청은 지난해, 전 세계 관광청 중 최초로 8D 사운드 효과를 도입해 호주의 천혜 자연과 동물들, 도시의 건축물과 예술까지 6가지 색깔의 모습을 보여주는 몰입형 ‘8D 비디오 캠페인’ 영상을 출시했습니다. 마치 현지에 있는 듯이 사방에서 들려오는 8D 사운드와 사실감 있는 영상으로 호주 곳곳을 여행해보세요.

 

▲ 화이트, 호주의 평화의 순간 (출처: Australia 유튜브)

호주의 블루, 레드, 마젠타, 그린, 블랙, 화이트의 순간들을 담은 각각의 영상은 소리와 이미지뿐만 아니라 다양한 감정까지 전달하고 있습니다. 그중 화이트 영상을 통해서는 넓은 호숫가 모래사장을 가로질러 걸어보고, 흰 눈이 수북이 쌓인 마운트 코시우스코 고지에서 느릿느릿 다가오는 웜뱃을 만나고, 아름다운 시드니오페라하우스의 예술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 순간들은 호주에서 느낄 수 있는 가장 순수하고 평화로운 순간들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 블루, 호주의 기쁨의 순간 (출처: Australia 유튜브)

그리고 여름이라면 단연 시원한 바다로 떠나고 싶어지는데요. 블루 영상은 호주의 높고 푸른 하늘에 부는 바람과 맑고 깊은 바닷속에 이는 물살이 느껴지는 기쁨의 순간을 전달합니다. 그리고 시청각으로 느끼는 하늘을 나는 바닷새, 바다를 가르는 고래와 아름다운 무늬의 바다 물고기들의 움직임은 손 뻗으면 닿을 것 같은 실감 나는 감동을 선사합니다.

호주 관광청이 준비한 8D 비디오 캠페인 영상을 통해 눈을 감아도 생생하게 느껴지는 호주의 6가지 색깔과 그 순간의 시간들로 빠져들어 보세요.

 

1인칭 시점으로 느껴보는 ‘인도’ 투어

반도 국가 중 면적이 가장 넓고 세계에서 2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 인도. 그만큼 각 도시마다 언어부터 인종, 종교 등 각양각색의 문화를 가지고 있는데요. 인도 곳곳을 다니면서 직접 촬영하고 있는 듯한 세로캠 영상으로 인도의 여러 가지 매력을 경험해보세요.

황금의 도시라 불리는 인도 라자스탄주의 자이살메르에는 바람이 부는 대로 모양이 바뀌는 모래언덕이 절경을 이루는 타르사막이 있습니다. 아무도 살지 않을 것 같은 광활한 사막 한가운데를 횡단하는 사막 투어는 어떤 기분일까요?

 

▲ 라자스탄주의 자이살메르 (출처: Incredible India 유튜브)

머리 위로 뜨겁게 떠오른 태양을 바라보며 낙타 등을 타고 횡단하는 타르사막. 낙타의 출렁이는 움직임까지 고스란히 담긴 영상은 낙타를 이끄는 이를 부르면 돌아볼 것 같이 실감 나는 체험을 선사합니다.

 

▲ 우타라칸드주의 데브프라야그 (출처: Incredible India 유튜브)

우타라칸드주의 데브프라야그, 말 자체가 산스크리트어로 ‘신성한 합류점’이라는 의미를 가지는 곳인데요. 이곳은 알라크난다(Alaknanda)와 바기라티(Bhagirathi)의 두 강물이 합류해 갠지스(Ganga) 강으로 하나 되는 지점입니다. 토사 함유가 많아 탁한 느낌의 바기라티 강의 물줄기와 맑은 알라크난다 강의 물줄기가 극명한 대비를 보이며 하나의 길로 흐르는 모습을 내려다보고 있자니, 그야말로 신성한 자연의 힘이 느껴집니다.

마지막으로 인도로 여행을 떠났다면 꼭 봐야 할 세계 역사 유적인 빅토리아 기념관입니다. 이는 영국 여왕이자 인도 여제였던 빅토리아를 기리는 기념관으로, 서벵골주 콜카타의 드넓은 정원 한가운데에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그 내부는 25개의 갤러리에 각종 조각품, 지도, 동전 등 왕실과 대영제국과 관련 있는 전통문화유산 컬렉션으로 채워졌는데요. 건물 안으로 들어서기 전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웅장한 외관은 당시 빅토리아 여왕의 남편이자 인도 총독이었던 커즌 경의 말을 떠올리게 합니다.

“건물을 지읍시다. 위엄 있고 장엄하여, 콜카타에 새로 오는 모든 이들이 돌아보게 될 그런 건물을.” _ 인도 총독(1899~1905), 커즌 경

 

▲ 서벵골주 콜카타의 빅토리아 기념관 (출처: Incredible India 유튜브)

타지마할을 본떠 흰 대리석으로 지어진 빅토리아 기념관은 동서양의 미를 모두 지니고 있습니다. 자연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건축 양식에 카메라를 꺼내 들지 않을 수 없는데요. 빅토리아 기념관은 커즌 경의 의도대로 콜카타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로 꼽히며 인도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았습니다.

 

가려진 희망을 바라보는 ‘퀘벡’

안전한 치안 수준과 쾌적한 여름 날씨로 특히 휴가철 여행지로 사랑받는 도시인 캐나다 퀘벡. 우리나라에서는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로도 유명하죠. 하지만 전 세계적인 팬데믹 현상으로 많은 사람들이 퀘벡 여행 계획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이에 퀘벡 시티 관광청이 그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영상으로 함께 만나 보시죠.

 

▲ 여행객의 눈으로 바라보는 퀘벡 (출처: Quebecregion 유튜브)

프랑스의 옛 정취를 품고 있어 ‘캐나다 속 작은 프랑스’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는 퀘벡은 아름다운 자연과 역사 깊은 건축물들이 조화를 이루는 도시입니다. 덕분에 이번 여름에도 한국, 프랑스, 멕시코 등 각국에서 수천 명의 여행자가 퀘벡에 방문할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들은 신혼여행, 자연과 예술 체험부터 그저 퀘벡의 정취와 문화가 좋아서 등 저마다의 설레는 이유를 품고 있었는데요. 하지만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 속에 여행을 연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영상 속 사람들의 표정은 어쩐지 그리 어두워 보이지 않습니다. 오히려 퀘벡 시민들에게 마음껏 즐기기를 권하며 기쁜 마음으로 다음을 기약합니다.

이번 퀘벡 시티 관광청의 영상은 반대로 퀘벡에서 타국으로 여행하지 못하는 현지 시민들의 상황을 돌아보게끔 하는데요. 실망과 좌절을 겪고 있는 퀘벡 시민들에게 그들이 살고 있는 도시와 환경이 누군가에게는 부러움을 사는 특별하고 소중한 곳이라는 것을 환기시키며 코로나 상황 뒤에 가려진 희망을 꺼내 보입니다. 이는 전 세계 각국의 국민들에게도 같은 메시지를 전합니다. 당장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그 안에서 희망을 잃지 말고 소중한 것을 지켜 나가는 힘을 길러야 할 때입니다.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세계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에 담긴 메세지와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관광청 홍보영상으로 랜선 여행을 떠나보았는데요. 마음 편히 어딘가로 떠나기 어려운 지금, 하루빨리 안전하고 자유로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올해 휴가는 랜선 여행으로 아쉬운 마음 달래 보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HS애드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1 2 3 4 5 6 7 8 9 ··· 120 다음 >